[연합뉴스TV] 與 지도부도 ‘선별지급’ 힘싣기…”처음 가는 길”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 뉴스 – 코리아어게인

[연합뉴스TV] 與 지도부도 ‘선별지급’ 힘싣기…”처음 가는 길”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 뉴스 – 코리아어게인

與 지도부도 ‘선별지급’ 힘싣기…”처음 가는 길”

[앵커]

전 국민 지급이냐, 선별 지급이냐를 놓고 확산하던 2차 재난지원금 논란은 당·정·청이 코로나 피해업종을 집중 지원하기로 결론 내리면서 일단락됐습니다.

하지만 그 여진도 만만치 않았는데요.

문재인 대통령에 이어 민주당 지도부도 진화에 나섰습니다.

이준흠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여당이 합의한 4차 추경의 핵심은 ‘코로나 피해’를 본 사람에 현금 지원을 집중하자는 것입니다.

앞서 1차 재난지원금이 4인 이상 가구에 최대 100만원을 지급했다면, 이번에는 특수고용직 종사자 등 소득이 확 줄어든 고용취약계층에 200만원 안팎을 지급하는 방식입니다.

정부가 추석 전 지급을 목표로 예산 편성에 속도를 내고 있는 만큼 일단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필두로 한 더불어민주당 내 ‘전국민 지급론’도 수면 밑으로 가라앉았습니다.

하지만 소수 진보정당들은 여전히 각을 세우고 있습니다.

정의당은 재정 적자 핑계를 대는 기재부의 손을 들어준 관료주의적 결정이라고 꼬집었고, 기본소득당은 코로나 사태 이후 가계가 가난해지는 동안 국가는 튼튼해졌다고 지적했습니다.

당 안팎에서 선별 지급 후폭풍이 잇따르자, 문 대통령이 직접 진화에 나선 것과 별개로 여당 지도부도 엄호에 힘을 쏟았습니다.

이낙연 대표는 “고통을 더 크게 겪는 국민을 먼저 도와드리는 것이 연대이고, 공정”이라며 선별 지급의 당위성을 강조했습니다.

[한정애 /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1~3차에 걸쳐서 추경을 진행하면서 어떤 업종이 문제가 되고 어떤 것에 피해가 크고 하는 게 각 부처별로 정돈돼 있는 것이 있습니다.”

[김종민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처음 경험해 보는 상황입니다. 우리가 처음 가 보는 길을 가는데 이 길이 아니면 우리가 낭떠러지다, 이렇게 주장하면 안 돼요.”

일각에서는 논란이 일단락되더라도 이 문제는 보편복지, 선별복지 논란과 맞물려 있어 앞으로 대선까지 이어질 이슈란 전망도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이준흠입니다. ([email protected])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 연합뉴스TV 유튜브 채널 구독
https://goo.gl/VuCJMi
▣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연합뉴스TV / Yonhap News TV
http://www.yonhapnewstv.co.kr/

Click “Read More” to watch on Youtube

* This website does not store this video. It is embedded from Youtube channel, therefore it is played by Youtube player.

Previous
Next
Previous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