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TV] 커피점·빵집 막자 패스트푸드점으로…방역 사각지대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 뉴스 – 코리아어게인

[연합뉴스TV] 커피점·빵집 막자 패스트푸드점으로…방역 사각지대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 뉴스 – 코리아어게인

커피점·빵집 막자 패스트푸드점으로…방역 사각지대
[뉴스리뷰]

[앵커]

수도권의 강화된 2단계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프랜차이즈 커피점에 이어 빵집, 아이스크림, 빙수점도 포장과 배달만 허용됐죠.

그러자 갈 곳이 없어진 시민들이 패스트푸드점으로 발길을 돌리고 있습니다.

이미 확진자가 나온 곳이라 방역 허점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한지이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시내에 위치한 한 패스트푸드점.

주문한 음식을 받으러 몰린 손님들로 안전거리 두기는 고사하고, 출입명부 작성도 제대로 안되고 있습니다.

또 다른 매장도 상황은 비슷합니다.

마스크를 벗은 채 커피를 마시며 삼삼오오 대화를 나누는 시민들도 다수 눈에 띕니다.

프랜차이즈 패스트푸드점은 테이블 수도 많고 오가는 사람도 적지 않지만, 정부의 방역 조치 확대 적용 대상에서 빠졌습니다.

업종이 휴게음식점으로 돼 있기 때문입니다.

매장에서 먹을 수 없는 커피점, 빵집 대신 사람이 몰리는 풍선효과를 막기 위해서라도 좀 더 세심한 보완책이 필요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천은미 /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좀 세밀하게 처음부터 지침을 내려주시는 것이 확진자를 줄이는 데에도 분명히 도움이 될 수 있고 일반 국민들도 혼선이 없고 업계 종사하는 사람들 입장에서도 공평의 소지를 가질 수 있어서…”

업계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2.5 단계가 연장된 만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애초에 정부 가이드라인이 보다 명확하게 정해졌어야 했다고 말합니다.

[김종민 / 프랜차이즈협회 사무국장] “협의회나 업주들하고 상의를 했다고 하면 업장 면적이나 매출 기준이나 이런 것들을 제시하면서 피해를 최소화하게 이야기할 수 있었는데…”

또 다른 집단감염을 막으려면 속속 나타나는 방역 사각지대를 최대한 줄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큽니다.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email protected])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 연합뉴스TV 유튜브 채널 구독
https://goo.gl/VuCJMi
▣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연합뉴스TV / Yonhap News TV
http://www.yonhapnewstv.co.kr/

Click “Read More” to watch on Youtube

* This website does not store this video. It is embedded from Youtube channel, therefore it is played by Youtube player.

Previous
Next
Previous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