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미, 홍콩 보안법에…“그러면 안돼” 전방위 압박 / KBS뉴스(News)

[KBS News] 미, 홍콩 보안법에…“그러면 안돼” 전방위 압박 / KBS뉴스(News)

코로나19 사태 책임론으로 갈등을 빚고 있는 미국과 중국, 이번에는 ‘홍콩 보안법’이 쟁점으로 떠올랐습니다.
중국이 홍콩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는 ‘홍콩 보안법’을 제정하려고 하자, 미국은 홍콩이 누리는 경제 특권을 없앨 수 있다며 전방위로 압박했습니다.
버지니아에서 김웅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중국이 ‘홍콩 보안법’ 제정을 알린 날, 트럼프 대통령은 잘 모른다면서도 강하게 대응하겠다고 했습니다.
[트럼프/미 대통령 : «(홍콩 보안법이) 뭔지 잘 모릅니다. 아직 아무도 몰라요. 하지만 그런일이 일어나면 강력하게 대응할 것입니다.»]
그리고 하루만에 미국의 파상공셉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성명을 내 중국이 민감해하는 ‘하나의 중국’원칙을 건드렸습니다.
홍콩보안법을 제정하면 하나의 국가 두 개의 체제를 재검토 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홍콩 등은 체제는 다르지만 중국 영토라는, 그동안 인정해온 정책을 바꿀 수 있다는 겁니다.
홍콩의 경제 특권을 없앨 수 있다는 말까지 나왔습니다.
[헤셋/백악관 수석 경제고문 : «홍콩은 아주 오랫동안 아시아의 금융중심이었습니다.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국가안보보좌관은 제재 수단이 여럿 더 있다고 압박했습니다.
같은날 미 상무부는 신장 위구르 인권문제 등을 들어 중국 회사 등 32곳을 거래 제한 대상으로 묶었습니다.
의회까지, 여야 모두 홍콩 보안법을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코로나19 중국 책임론이 먹히면서 선거가 있는해 중국 비판이 더 직설적이고 거셉니다.
중국은, 내부 문젠데 왜 외국이 간섭하냐고 성명을 통해 거듭 반박했습니다.
송환법 시위가 홍콩을 휩쓸며 체제 도전 모습까지 본 중국으로선 역풍을 예상하면서까지 내놓은 홍콩 보안법을 무르기도 어려워 보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선거가, 시 주석은 체제 안정이 중요해 보입니다.
홍콩 보안법 문제가 홍콩의 자유와 관련한 문제만이 아닐 수 있다는 겁니다.
홍콩의 미래가 불안해보입니다.
버지니아에서 KBS 뉴스 김웅규입니다.

Click «Read More» to watch o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