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태풍에 원전 중단 잇따라…원인 규명 촉구 / KBS뉴스(News) | 뉴스 – 코리아어게인

[KBS News] 태풍에 원전 중단 잇따라…원인 규명 촉구 / KBS뉴스(News) | 뉴스 – 코리아어게인

피해가 속출한 해안 도시들 상황 알아봤는데요.
이번 태풍에 경북 경주에 있는 월성 원전 2, 3호기도 멈춰섰습니다.
지난주 고리 원전 네 기까지하면 모두 6기가 중단된 건데, 취재 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봅니다.
이재민 기자! 원전이 왜 멈춘겁니까?
[기자]
네,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은 상탭니다.
오늘(7일) 오전 태풍 ‘하이선’의 영향으로 월성 원전 2기가 잇따라 멈췄습니다.
오늘 오전 8시 38분 월성 2호기 터빈 발전기가 정지됐고 이어 9시 18분에는 3호기 발전기가 멈춰 섰습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벼락이 치면서 전기를 주고받는 전선 계통에서 이상이 생긴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한수원 측 얘기 들어보시죠.
[한수원 관계자 : “전력 설비에 이상이 발생함에 따라 원자력 발전소를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 자동으로 발전 정지됐습니다.”]
한수원 측은 발전기 정지에 따른 방사능 누출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발전소는 원자로 출력 60%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지난주 태풍 ‘마이삭’때는 고리 원전들이 멈췄었죠.
원전 가동이 잇따라 중단된건데, 괜찮은 겁니까?
[기자]
예, 말씀하신 대로 지난 3일 9호 태풍 ‘마이삭’때도 새벽 1시부터 2시간여 동안 부산의 고리 원전에서 신고리 1호기와 2호기, 고리 3, 4호기가 차례로 가동 중단됐습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원전과 전력을 주고받는 송전선로에 문제가 생긴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그런데 당시 인근 해안에는 큰 해일 피해도 없었고 기장군의 강수량은 6.5mm로 적었습니다.
그래서 지역 주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는 건데, 전문가의 의견을 들어보시죠.
[박종운/동국대 에너지전기공학과 교수 : “원자로 냉각이 어려우니까 자기 보호 차원에서 원자로가 자동적으로 정지된 것이기 때문에 이것 자체가 안전하지 않은 상태가 아니라 오히려 원자로를 더 안전하게 하기 위해서…”]
환경단체와 원전 인근 주민들은 잇따른 원전가동 중단에 대해 정부가 원인을 철저히 조사하라고 촉구하고 있습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월성과 고리 원전에 조사단을 파견했습니다.
지금까지 경주 월성 원전에서 KBS 뉴스 이재민입니다.
촬영기자:백재민/영상편집:김희영
[알립니다]
원고에서 한수원 관계자 인터뷰 영상과 박종운 동국대 에너지전기공학과 교수 인터뷰 영상이 바뀌어 나가 바로잡습니다.

Click “Read More” to watch on Youtube

* This website does not store this video. It is embedded from Youtube channel, therefore it is played by Youtube player.

Previous
Next
Previous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