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드리드 친환경 등급 라벨 부착 의무화

마드리드 친환경 등급 라벨 부착 의무화

4.24일부터 친환경 등급 라벨 스티커를 부착하지 않은 차량이 마드리드 M30 링에 진입 시 벌금이 부과된다.

다른 도시들과는 다르게 마드리드는 이런 강력한 조치를 도입한다.

교통국에서 발급하는 라벨은 우체국에서도 신청해 수령할 수 있는데 스페인 사람들이 워낙 다 끝 시간에 하는 습관이 있어 이 라벨을 발급받으려면 줄이 길다고 한다.

처음 라벨 발급 때 인터넷으로 요청하면 무료로 라벨을 발급해 친절하게 집으로 보내 주었었다.

그리고 친환경 차량을 구입했을 때 대리점에서 이 스티커를 하나 준비해 주었었다.

그런데 요즘은 무조건 5유로를 납부하고 발급받아야 한단다. 그리고 당일에 발급받기도 힘들다고…

아무튼 4.24일부터는 마드리드 센트랄이 아닌 마드리드 특별 구역 M30 링 내부에서는 꼭 차량에 스티커를 부착해야 벌금을 받지 않는다.

차를 주차해 놓았을 때도 스티커가 없다면 이는 벌금형이다.

다만 첫 시작이라 벌금이 15유로. 그런데 며칠 계속 받는다면 금액이 올라갈 수도…한 번 벌금형 주었다고 그 다음날도 안 받는다고 생각하지 말자. 따라서 신속하게 차량 스티커를 발급 받아야 하고 아예 오래된 차량이라면 마드리드 내부에서는 운행 하지 말도록…

디젤 차량으로 연식이 2005년이라면 이 스티커를 받지 못한다. 휘발유를 사용하는 차량은 2000년 출시된 차량부터 스티커를 발급 받을 수 있다.

문제는 15유로는 큰 문제가 아닌데…경찰이 차를 세우면 무조건 다른 위반 사항이 나오게 마련이다. 그렇다면 아예 경찰들의 표적이 될 차량이 될 수 있다.

4가지 종류의 라벨이 있는데 다음의 동영상에서 설명을 볼 수 있다.

아무튼 M30이라면 도시 내부에서 꽤 큰 반경이라 아직 스티커가 없는 차량들은 내일부터 불안할 것 같다.


마드리드 M30 링은 밑의 지도에서 볼 수 있다.


빨간색 링이 바로 M30이다.


마드리드 시내는 이 테두리 안에 있다.

이윤교 변호사

한국 13년, 아르헨티나 12년 그리고 스페인에서 18년. 

스페인을 꿈꾸는 관광객 모드가 아닌 스페인의 생활인으로써 글을 씁니다. 

 

스페인 유학 컨설팅

교육 기관 소개로 끝나는 유학원을 찾으시나요? 아니면, 스페인 마드리드 현지에서 계속해서 케어 해 드리는 유학원을 원하시나요? 최적의 어학원 선정, 진로 결정, 졸업 후 진로까지 컨설팅 해 드리는 전문가 그룹 입니다.

danny han

대니한 /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