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영 에디터] #10 스페인 교환학생 그 후
글로벌 모바일게임회사에서 일하게 되다

[김유영 에디터] #10
스페인 교환학생 그 후
글로벌 모바일게임회사에서 일하게 되다

발렌시아 교환학생은 분명히 내 삶의 터닝포인트였으나 다녀왔다고 해서 삶이 갑자기 변하진 않는다. 한국에 돌아와 학교를 다니며 남들과 똑같이 취업준비를 했다. 내 전공은 경영학이었고 언어와 마케팅을 좋아했으며 게임도 좋아했으니 “글로벌” 이나 “마케팅”, “게임”을 키워드로 잡고 입사지원을 했으며 글로벌 제약회사의 국내 영업, 유통업계 해외영업, 게임회사 마케팅 인턴직에 면접을 볼 수 있었다.
그렇게 글로벌 모바일 게임회사인 모 회사의 대표님과 인터뷰를 보게 되었다. 다른 질문들은 기억이 나지 않으나, 이 한 가지 질문이 기억난다. “스페인에서 교환학생 생활을 했네요, 스페인어로도 자기소개를 할 수 있나요?” (명심하자, 어느 곳이든 면접을 보기 전에 단 몇 개월이라도 타지에서 공부를 했다면 그 언어로 간단한 자기소개는 준비해 가는 것이 좋다.) 그때 당시 나는 영어를 할 때는 강력한 스페인 악센트를 구사하는 교수님들과 스페인 학생들, 유럽 친구들에게 물들어 일명 “스팽글리쉬” 악센트를 구사했고 스페인어는 옹알이 수준이었다. 다행히도 스페인에서 1학기 교환학생을 하며 자기소개하는 것쯤은 달달 외우고 있었던지라 대답은 막힘없이 할 수 있었고 최종 면접 결과는 합격이었다.

유통업계 해외영업은 아직 면접 절차가 남았었는데 어느 쪽이 더 좋은 기회일지는 가늠하기 어려웠다. 다른 건 몰라도, 그동안 즐겨하던 게임을 개발한 회사에서 일하게 된 것은 정말 좋은 기회가 아닐까? 고민을 하다가 모바일 게임회사에 입사하기로 결정하고 아직 면접 절차가 남아있던 회사인사팀에 전화를 하여, “제가 다른 곳에 최종 합격이 되었고 고민 끝에 그 곳에 입사하기로 하였습니다. 나머지 면접은 진행이 어렵습니다.”라는 의사를 전달했다. 그러자 인사담당자분은 요새 면접일자를 잡아놔도 연락 없이 안 오는 일이 많다며 전화를 해줘서 고맙다고 말씀해주셨다.

그렇게 나는 모바일 게임회사에서 마케팅일을 시작하게 되었다.(그 후로 쭉 이 업계에 있을 줄이야..) 분명 스트레스받는 일도 있었을 테지만 현재 내 기억 속에 이 회사는 정말 좋은 회사로 남아있다. 회사는 쉬운 일에서부터 조금은 어렵지만 성취감을 느낄 수 있는 일까지 단계적으로 성장해나갈 수 있는 업무와 환경을 제공해주었고 내가 어려움에 봉착했을 때 그 어려움을 함께 풀어주려 노력하는 사수들로 가득 차 있었다. 뭘 해도 잘한다 잘한다 해주는 사수들이 많은지라 한 때 정말 내가 잘해서 일이 잘되는 거라 착각하기도 했다. 내가 한 어떤 일이 잘 진행된 것은 좋은 사수들의 적극적인 지지 덕분이었음을, 퇴사하고 나서야 깨달았다.
같이 스페인에서 교환학생을 하던 친구 중엔 은행을 들어간 친구도 있고, 대기업에 간 친구도 있고 본인 사업을 하는 친구도 있다. 인생에 정답이 있을까, 다들 많은 고민을 하고 그 시기에 본인이 최선이라 생각한 길을 선택한다.

스페인에서 얻어온 가치관 하나, 

개개인의 행복을 중요시 여기고, 본인이 원하는 삶을 살아간다. 

내가 가보지 않은 길에 대해 막연한 부러움, 동경을 느끼기도 하면서 말이다.

No pasa nada

그래도 괜찮다.

걱정할 필요가 없다.

김유영 에디터

한국에서 경영대를 졸업하고 2010년부터 IT회사에서 글로벌 마케팅을 업으로 삼고 일하다가, 현재는 글로벌 애드테크 기업의 한국 지사에서 근무 중입니다.

스페인 유학 컨설팅

교육 기관 소개로 끝나는 유학원을 찾으시나요? 아니면, 스페인 마드리드 현지에서 계속해서 케어 해 드리는 유학원을 원하시나요? 최적의 어학원 선정, 진로 결정, 졸업 후 진로까지 컨설팅 해 드리는 전문가 그룹 입니다.

danny han

대니한 / 대표

~70% off

sale

Promotion valid until 31 Jan. 2020

Days
Hours
Minutes
Seconds

호텔 예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