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르띠야가 다 똑같은게 아니야, La tortilla Española [라 또르띠야 에스빠뇰라]

“나는 말야, 스페인의 대표 음식이라고 하면 빠에야(La Paella) 보다 스페인식 또르띠야(La tortilla española) 라고 할꺼야.

스페인 어느 지역이든, 그 구석진 바(Bar)에는 그 집만의 손맛이 담긴 또르띠야를 팔거든”

‘La tortilla de patata’, ‘tortilla española’ 또는 “tortilla de papas”(중남미, 카나리아제도 및 안달루시아주) 라고 불리우는 스페인식 또르띠야는 계란, 감자 그리고 양파 등을 넣어 두껍게 익히 계란부침입니다. 재료와 그 레시피는 간단하지만 보기보다 모양을 내고 적절히 익혀 맛을 내는 데는 많은 경험이 필요해, 그 집에 손맛을 알아보기 위한 가장 적절한 음식이 아닌가 싶습니다.


지금까지, la tortilla de patatas에 대해 첫번째 언급은 스페인 나바라 주의 문헌에서 볼 수 있습니다. 나바라 주 농민들의 비참한 상황을 같은 주의 해안가에 살고 있는 주민들의 삶과 비교하고 산악지역의 부족했던 식량에 대해 열거 한 뒤, 다음 문장을 남겼다고 합니다.


“…dos o tres huevos en tortilla para cinco o seis, porque nuestras mujeres la saben hacer grande y gorda con pocos huevos mezclando patatas, atapurres de pan u otra cosa…”
(…5인분에서 6인분의 또르띠야에 두개 혹은 세개의 계란이…우리네 여인들은 몇개 되지 않는 계란을 가지고 감자, 미가스(빵으로 만든 전통 음식) 등과 함께 섞어 크고 통통한 또르띠야를 만들 줄 알기 때문이지…)


설에 의하면 Tomás de Zumalacárregui 장군이 1835년 빌바오 지역에서 일어난 전쟁에서 빠르고 간단하지만 영양이 풍부한 la tortilla de patatas 레시피를 만들었다고 합니다. 새롭게 고안된 이 음식으로 장군이 이끈 병사들의 굶주림을 해소 할 수 있었고 이 전쟁기간에 만들어진 또르띠야가 널리 퍼지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또 다른 유력한 설은 나바라의 가난했던 아주머니가 계란, 감자 그리고 양파로 스크럼블에그를 만든 것이 인기가 많아지면서 대중화되었을 것이라는 것입니다.

스페인 바 혹은 식당에서는 또르띠야를 주문하면 빵과 함께 제공하며(2~4유로) 또르띠야 바케트샌드위치(Bocadillo de tordilla)을 주문하면 바게뜨 빵 사이에 껴 넣어 줍니다(4~6유로). 몇몇 바에서는 음료를 주문하면 핀쵸 형태로 또르띠야를 무료로 제공하기도 하며 입맛에 따라 소스없이 먹기도 하지만 마요네즈나 알리올리(마늘이 들어간 마요네즈)를 곁들여 먹습니다. 또르띠야의 속재료는 감자와 양파 이외에 고추, 스페인 순대, 구운 파프리카 등 다양하며 스페인 북부지역에서는 또르띠야 윗면에 마요네즈와 참치 등 갖가지 재료로 멋과 맛을 낸 또르띠야를 볼 수 있습니다.

박영옥 에디터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스페인 요리 공부를 하며 한국 여행자 분들께 스페인을 소개하는 일을 하는 박영옥입니다.

스페인 유학 컨설팅

교육 기관 소개로 끝나는 유학원을 찾으시나요? 아니면, 스페인 마드리드 현지에서 계속해서 케어 해 드리는 유학원을 원하시나요? 최적의 어학원 선정, 진로 결정, 졸업 후 진로까지 컨설팅 해 드리는 전문가 그룹 입니다.

danny han

대니한 /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