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NEWS] 의대생 86% 국시 거부…”구제하라” vs “추가 접수 없다” / YTN | 뉴스 – 코리아어게인

[YTN NEWS] 의대생 86% 국시 거부…”구제하라” vs “추가 접수 없다” / YTN | 뉴스 – 코리아어게인

인턴 의사·공중보건의·군의관 부족해질 수 있어
의협 “의대생 구제해야…구제책 없다면 합의 의미 없어”
전공의 “2주 내 의대생 구제 없을 시 단체행동 수위 강화”

[앵커]
의과대학생들의 의사 국가시험 거부가 집단 휴진 사태에 새로운 불씨가 되고 있습니다.

대한의사협회는 구제책 마련을 촉구했지만 정부는 예정대로 시험을 치르기로 해 대량 유급 사태가 불가피해 보입니다.

김종균 기자입니다.

[기자]
올해 의사 국가시험 실기 응시율은 14%에 그쳤습니다.

재접수에도 불구하고 전체 응시자 3,172명 중 현재 446명만 원서를 접수했습니다.

응시 대상의 86%인 2,700여 명은 추가 연기나 재신청이 없을 경우 대량 유급 사태가 불가피합니다.

하지만 정부는 시험은 예정대로 시행된다고 못을 박았습니다.

[손영래 / 보건복지부 대변인 : (의사 국가시험) 실기시험은 만반의 준비를 갖추어 차질 없이 진행될 것입니다. 재신청을 다시 연장하거나 추가 접수를 받는 경우는 생각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대로 가면 내년에는 2,700여 명의 신규 의사가 나오지 않게 됩니다.

수련병원은 인턴 의사를 모집하기 어렵고, 공중보건의, 군의관 등도 부족해질 수 있습니다.

당장 대한의사협회는 의대생들이 국가고시에 응시할 수 있도록 구제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성명을 냈습니다.

의대생 구제책이 없다면 정부·여당과의 합의 역시 더는 의미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대한전공의협의회 비대위도 2주 내에 의대생 구제가 없으면 단체행동의 수위를 높이겠다고 밝혔습니다.

단체 행동을 일단 중지한 의대 교수들은 응시 거부 의대생들을 둘러싼 상황을 지켜보고 다시 행동에 나설지 결정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의대생의 대량 유급이 현실화할 경우 집단 휴진 사태는 새로운 국면으로 바뀔 수 있습니다.

YTN 김종균[[email protected]]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email protected]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2009072213538877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email protected],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Click “Read More” to watch on Youtube

* This website does not store this video. It is embedded from Youtube channel, therefore it is played by Youtube player.

Previous
Next
Previous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