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TV] 확진자 엿새째 두 자릿수…”연휴 뒤 위험도 높아져”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 뉴스 – 코리아어게인

[연합뉴스TV] 확진자 엿새째 두 자릿수…”연휴 뒤 위험도 높아져”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 뉴스 – 코리아어게인

확진자 엿새째 두 자릿수…”연휴 뒤 위험도 높아져”
[뉴스리뷰]

[앵커]

코로나19 확진자가 75명 새로 발생하면서 엿새째 두 자릿수를 보였습니다.

병원, 군부대, 가족모임 등을 고리로 산발적인 감염이 이어지고 있는데, 방역당국은 추석 연휴 이후 코로나19 발생 위험도가 높아졌다고 판단했습니다.

김장현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75명.

해외유입 9명을 뺀 지역사회 감염자는 66명입니다.

하루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30일부터 엿새째 두 자릿수를 보였습니다.

지역사회 감염자를 지역별로 보면, 경기 34명, 서울 13명, 인천 4명 등 수도권이 51명이었고, 이외 전북 9명, 부산 3명 등입니다.

경기 의정부시 재활전문 마스터플러스병원에서 환자와 간병인, 보호자 등이 잇따라 확진됐고, 포천 군부대에서도 확진자가 더 나왔습니다.

전북 정읍시 일가족 관련해서도 감염자가 잇따랐는데, 연휴 기간 가족 간 모임이 위험요인으로 꼽혔습니다.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지 못하는 감염경로 ‘불분명’ 환자 비율은 18.6%를 보였습니다.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1,734명이었고, 이중 중환자는 105명입니다.

방역당국은 추석 연휴 기간 이동, 만남의 여파로 코로나19 발생의 위험도가 높아졌다고 우려하며 조금이라도 증상이 있으면 바로 진단검사를 받아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권준욱 /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추석 연휴 기간 동안의 이동, 만남의 여파로 인해서 코로나19 발생의 위험도가 높아져 있는 상황입니다. 전국적으로도 감염 확산이 이루어질 수 있는 가능성이 있습니다.”

아울러 방역당국은 코로나19 무증상 혹은 경증환자를 의사의 판단에 따라 가정 내에서 치료할 수 있도록 하는 자가치료와 관련해 정밀한 지침 개발을 위해 논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김장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 연합뉴스TV 유튜브 채널 구독
https://goo.gl/VuCJMi
▣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연합뉴스TV / Yonhap News TV
http://www.yonhapnewstv.co.kr/

Click “Read More” to watch on Youtube

* This website does not store this video. It is embedded from Youtube channel, therefore it is played by Youtube player.

Previous
Next
Previous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