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TV] 21대 국회 첫 국감 돌입…증인 놓고 시작부터 충돌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 뉴스 – 코리아어게인

[연합뉴스TV] 21대 국회 첫 국감 돌입…증인 놓고 시작부터 충돌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 뉴스 – 코리아어게인

21대 국회 첫 국감 돌입…증인 놓고 시작부터 충돌

[앵커]

21대 국회 들어 첫 국정감사가 내일(7일)부터 시작됩니다.

공무원 피격 사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의혹 등을 놓고 여야의 치열한 공방이 예상되는데요.

벌써부터 국감에 부를 증인 채택 문제로 곳곳에서 파열음이 나고 있습니다.

이승국 기자입니다.

[기자]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둘러싸고 여야의 기 싸움이 가장 치열한 곳은 국방위원회입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시절 특혜 의혹과 북한군의 우리 공무원 피격 사건을 놓고 국민의힘에서 추 장관과 아들 서 모 씨, 피격 공무원 친형 등의 출석을 요청했지만, 민주당의 반대로 합의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하태경 / 국민의힘 의원(국방위)] “병역의 공정성과 국민 보호라는 대한민국 헌법에 가장 중요한 두 개의 가치에 대해서 논하기 위해서 우리가 증인을 얘기하는 건데 증인 채택하면 정쟁이 된다? 국방위 하지 말자는 거죠.”

[홍영표 / 더불어민주당 의원(국방위)] “추미애 장관 자제분 문제는 야당이 우려먹을 만큼 우려먹었습니다. 언론 보도만 해도 아마 1만 건도 넘을 겁니다. 어떤 사실이 확인이 됐습니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도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와 김범수 카카오 의장의 국감 출석 문제로 여야가 대립하고 있고, 환경노동위원회에서는 증인으로 채택됐던 구본환 전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의 불출석 통보를 놓고 여당의 조직적 은폐 시도라며 국민의힘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주호영 / 국민의힘 원내대표] “감추면 감출수록 더 드러나는 게 세상의 이치입니다. 우리 당이 채택을 요구하는 증인들 반드시 채택해서 제대로 된 국감, 제대로 역할 하는 국회가 될 수 있도록 해주기 바랍니다.”

반면 민주당은 21대 국회 첫 국감이 허위와 폭로로 얼룩진 막장 국감이 돼선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김태년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민주당은 야당의 정쟁과 꼼수에는 원칙과 상식으로 대응하고 허위 사실이나 가짜뉴스에는 팩트 체크로 적극 대응하겠습니다.”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는 오는 26일까지 20일 동안 진행됩니다.

정부에 대한 감시와 견제라는 본연의 역할을 해내는 국감이 될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이승국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 연합뉴스TV 유튜브 채널 구독
https://goo.gl/VuCJMi
▣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연합뉴스TV / Yonhap News TV
http://www.yonhapnewstv.co.kr/

Click “Read More” to watch on Youtube

* This website does not store this video. It is embedded from Youtube channel, therefore it is played by Youtube player.

Previous
Next
Previous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