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A 뉴스] 첫 ‘2500 안타’ 박용택, 홈을 기다렸다?…새 역사 쓰일까 | 뉴스 – 코리아어게인

[채널A 뉴스] 첫 ‘2500 안타’ 박용택, 홈을 기다렸다?…새 역사 쓰일까 | 뉴스 – 코리아어게인

안녕하십니까. 스포츠 뉴스입니다.

LG의 박용택이 개인통산 2500안타에 하나를 남겨 두고 있는데요,

오늘 잠실에서 KBO리그의 새 역사가 쓰일 수 있을까요?

김유빈 기자,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그렇습니다.

LG 박용택이 프로야구 최초로 통산 2500안타 대기록을 세우기까지 딱 한 개만을 남겨두고 있었는데요.

대기록 작성을 앞둬선지 박용택은 오늘 따라 타격 훈련에 힘을 냈습니다.

상대팀 타격 코치와도 웃으며 대화하는 등 컨디션도 좋아보였습니다.

박용택은 지난 2018년, 통산 2319안타로 양준혁의 기록을 넘어 리그 1위로 등극했습니다.

은퇴를 앞둔 올시즌부턴 2500안타 카운트다운이 시작됐는데요.

될 듯 말 듯, 참으로 잡기 힘든 기록이었습니다.

[박용택]
“개인적으로는 꿈꿔보지도 못했던 기록이고 많이 영광스럽고 스스로도 충분히 만족할 수 있는 그런 기록이고요.”

사흘 전 수원에서 2499안타를 기록하며 다음날 기록을 세울 것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무사 3루 상황에서 받아친 타구가 수비수 미트로 쏙 들어가며 실패했습니다.

주자의 안전한 홈인을 위해 기록 대신 희생플라이를 택한 겁니다.

올시즌 주로 대타로 나서는 박용택, 한타석 한타석 19년 베테랑의 혼을 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채널A 뉴스 김유빈입니다.

Click “Read More” to watch on Youtube

* This website does not store this video. It is embedded from Youtube channel, therefore it is played by Youtube player.

Previous
Next
Previous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