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왜 아빠 못 구하셨나요’ 대통령에 자필 편지…文 “마음 아프다” / KBS뉴스(News) | 뉴스 – 코리아어게인

[KBS News] ‘왜 아빠 못 구하셨나요’ 대통령에 자필 편지…文 “마음 아프다” / KBS뉴스(News) | 뉴스 – 코리아어게인

[앵커]

북한군에 피살된 공무원의 아들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직접 편지를 썼습니다.

아빠의 월북을 믿을 수 없다, 명예를 돌려달라는 호소에 문 대통령은 “나도 마음이 아프다”며 “조사를 기다려보자”고 답했습니다.

윤봄이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존경하는 대통령님께’라는 말로 운을 뗀 편지.

올해 고등학교 2학년인 이 씨는 스스로를 ‘북한군에 억울하게 피격당한 공무원의 아들’이라고 소개했습니다.

아빠는 평범했던 가장이었고 직업에 대한 자부심과 애국심이 있었다면서 정부의 월북 발표에 대해서는 어떤 증거도 본적이 없어 믿을 수가 없다고 적었습니다.

대통령을 향해서는 아빠의 명예를 돌려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이래진/피살 공무원 유족/편지 대독 : “아빠는 왜 거기까지 갔으며, 국가는 그 시간에 아빠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지, 왜 아빠를 구하지 못하셨는지 묻고 싶습니다.”]

편지 내용을 접한 문 대통령은 “아버지를 잃은 마음을 이해한다”면서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해경의 조사와 수색 결과를 기다려보자”고 했다고 전했습니다.

편지를 전달하겠다는 유족 측 계획에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직접 답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별도로, 유족 측은 국방부에 정보공개를 청구했습니다.

공무원 이 씨 피살 당시 군이 확보한 감청 자료와 감시 장비에 찍힌 영상을 공개하라는 겁니다.

[김기윤/유가족 측 변호인 : “국방부 발표대로 공무원의 월북 의사 표시가 있었는지 여부, 북한군의 총구 앞에서 진정한 의사로 월북 의사표시를 하였는지 전후를 살펴 파악할 것입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어야 한다면서 유엔 차원의 조사도 요청했습니다.

유엔인권사무소는 남, 북한 모두 국제인권법에 따라 공정하고 실질적인 수사에 즉각 착수하고, 결과도 공개해야한다는 입장을 냈습니다.

특히, 북한을 향해서는 남한과 협조해 유해와 유류품을 유가족에 반환하라고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촬영기자:김형준/영상편집:최근혁

Click “Read More” to watch on Youtube

* This website does not store this video. It is embedded from Youtube channel, therefore it is played by Youtube player.

Previous
Next
Previous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