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NEWS] [나이트포커스] 文 “나도 마음이 아프다”…군·해경, 조명탄도 없이 야간 수색 / YTN | 뉴스 – 코리아어게인

[YTN NEWS] [나이트포커스] 文 “나도 마음이 아프다”…군·해경, 조명탄도 없이 야간 수색 / YTN | 뉴스 – 코리아어게인

■ 진행 : 최영주 앵커
■ 출연 : 조한범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이종훈 정치평론가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북한군 총격에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아들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쓴 편지가 공개됐습니다.

청와대로 직접 발송되지는 않았지만 문 대통령은 위로의 뜻을 전하고 직접 답장을 보내겠다는 뜻도 전했습니다.

나이트포커스, 오늘은 조한범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이종훈 정치평론가와 함께 하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인터뷰]
안녕하세요.

[앵커]
북한의 피격으로 사망한 우리 공무원의 아들, 문 대통령에게 쓴 친필 편지. 오늘 공무원의 친형이죠, 이래진 씨를 통해 언론에 공개됐는데요.

먼저 편지 내용 직접 듣고 오시죠.

[이래진 / 피격 사망 공무원 유가족 (편지 대독)]
나라의 잘못으로 오랜 시간 차디찬 바닷속에서 고통받다가 사살당해 불에 태워져 버렸습니다.

시신조차 찾지 못하는 현 상황을 누가 만들었으며 아빠가 잔인하게 죽임을 당할 때 이 나라는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왜 아빠를 지키지 못했는지 묻고 싶습니다.

대통령님께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저와 엄마, 동생이 삶을 비관하지 않고 살아갈 수 있도록 아빠의 명예를 돌려주십시오. 그리고 하루빨리 아빠가 가족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도와주십시오.

[앵커]
아버지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밝혀서 명예를 되찾아달라는 간절한 호소가 담겨 있습니다.

아빠가 죽임을 당할 때 이 나라는 무엇을 했느냐. 정부에 대한 비판 또 원망도 고스란히 담겼는데 어떻게 들으셨습니까?

[이종훈]
분함도 담겨 있는 것 같고 억울함도 좀 담겨 있는 것 같고 여러 가지를 생각하게 하는. 하지만 장성한 자녀로서 저런 정도의 문제 제기는 지금 할 수 있는, 당연히 할 수 있는 그런 상황이 아닌가 이렇게 생각을 해요.

그러니까 북측에 넘어간 이후에 북측에 의해서 저질러진 그런 일도 문제지만 사실은 실종 신고 들어오고 나서 하루가 넘도록 사실은 못 찾은 거 아닙니까? 그러니까 우리 해역에 상당 시간 있는 동안에도 못 찾았다.

그 부분도 사실은 우리 국가 책임이 있는 것이긴 한 거죠. 그래서 문재인 대통령이 물론 이미 사과를 하긴 했습니다마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연히 제기할 수 있는 그런 문제점을 제기했다, 이렇게 생각을 합니다.

[앵커]
이 편지 내용을 자세히 살펴보면 여느 때와 다름 없이, 그러니까 아버지가 숨지기 전에 통화를 했고 또 동생에게는 며칠 후 집에 오겠다고 화상통화까지 했다고도 적혀 있습니다.

이러면서 월북을 했을 것이다라고 판단을 한 정부의 주장을 반박을 한 거거든요. 이 부분에 대해서는 어떤 생각을 갖고 계십니까?

[조한범]
그러니까 지금 저는 사건의 본질에서 벗어난 이야기들이 지금 논쟁이 되고 있다고 보는 거고요.

그러니까 초기부터 지금 확인이… 그러니까 본질은 뭐냐 하면 우리 국민이 어떠한 이유로든 북측에 표류됐고 거기서 비무장으로 저항 능력이 없는 상태에서 사살이 됐고 시신이 소각된 정황이 거의 확실한 거거든요.

이게 팩트입니다. 그런데 초기부터 월북이냐, 아니냐부터 얘기가 되고. 그러니까 너무나 많은 정보들이 공개가 되면서 이게 사실 본질은 지금 사건 규명과 그것보다 먼저 시신의 수습이거든요.

그런데 이 문제보다 지금 이게 일종의 정쟁적인 걸로, 그러니까 피해자 가족에게는 상처가 되는 거고 그다음에 정부 입장에서는 신뢰성에 또 상처가 될 수 있는 상… (중략)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010062230052504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email protected],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Click “Read More” to watch on Youtube

* This website does not store this video. It is embedded from Youtube channel, therefore it is played by Youtube player.

Previous
Next
Previous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