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NEWS] 이철 “채널A 기자 편지에 공포감 느껴…한동훈 이름엔 패닉” / YTN | 뉴스 – 코리아어게인

[YTN NEWS] 이철 “채널A 기자 편지에 공포감 느껴…한동훈 이름엔 패닉” / YTN | 뉴스 – 코리아어게인

이철, 이동재 前 기자 ’강요미수’ 재판 증인 출석
이동재, 이철 협박성 취재 ’강요미수’ 혐의
이동재 측 “이철, 편지 보고 공포 느낀 것 아냐”
이동재 측 “이철, 방송사 동원 몰래카메라 취재”

[앵커]
검·언 유착 의혹이 불거진 채널A 기자 강요미수 사건 재판에 피해자인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가 증인으로 나왔습니다.

수감 중인 이 전 대표는 이동재 전 기자의 편지에 실제 공포를 느꼈고 한동훈 검사장 이름을 들은 뒤엔 거의 패닉 상태였다고 증언했습니다.

강희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검·언 유착’ 의혹 사건의 당사자인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와 피해자로 지목된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가 법정에서 피고인과 증인으로 마주했습니다.

검찰은 이 전 기자가 이 전 대표에게 5차례 편지를 보내 가족에 대한 수사 가능성 등을 언급하며 정치권 인사들의 비리를 털어놓도록 협박하려다 미수에 그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이 전 대표는 지난 2월 첫 편지를 받고는 황당한 느낌이 들었지만, 계속 편지를 받으면서 심각한 느낌이 들었고 공포감도 점점 커졌다고 증언했습니다.

편지 전체 맥락과 내용에 검찰 수사 내용이 있었고, 일반인이 알기 어려운 이름 등이 등장해 이 전 기자가 검찰에 확인받아 편지를 보낸 것으로 느꼈다는 겁니다.

특히 이 전 기자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인 한동훈 검사장과 연결돼 있다는 얘기를 전해 들은 뒤엔 거의 패닉 상태에 빠졌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맞서 변호인 측은 공포심을 느꼈다는 이 전 대표 진술의 신빙성을 배척하는 데 주력했습니다.

편지에 단순한 수사 전망 등만 담기는 등 이 전 기자가 검찰과 교감하고 있었다고 볼 만한 단서가 없고, 구체적으로 불이익이나 해악을 끼치겠다고 말한 적도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전 대표 측이 방송사를 동원해 이 전 기자를 몰래카메라로 촬영했던 점 등도 두려움을 느꼈다고 보기 어려운 근거로 들었습니다.

[주진우 / 이동재 前 기자 변호인 : 이철 전 대표 증인신문 하면서 저희 입장에서는 협박이 아니라는 점을 잘 부각할 수 있는 반대신문을 했고….]

이 전 대표 측을 대리해 이 전 기자를 직접 만난 뒤 이른바 검·언 유착 의혹을 폭로한 ‘제보자’ 지 모 씨는 한동훈 검사장에 대한 수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이유 등으로 증인 출석을 거부했습니다.

재판부는 오는 19일 제보자 지 씨를 다시 소환하기로 했습니다.

이 전 기자 측은 증인이 언제 나올지 모르는 상황에서 수감 생활이 길어지고 있다며 보석을 청구하겠다고 밝혀 조만간 이에 대한 심리도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강희경[[email protected]]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email protected]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2010062220226675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email protected],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Click “Read More” to watch on Youtube

* This website does not store this video. It is embedded from Youtube channel, therefore it is played by Youtube player.

Previous
Next
Previous
Next